[중앙일보]에어프레미아 내달 29일 LA 취항 > 공지사항 춘추여행사 - 가족같은 안전한 여행을 만들어 갑니다.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공지사항 HOME


신문기사 [중앙일보]에어프레미아 내달 29일 LA 취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춘추여행사 댓글 0건 조회 407회 작성일 22-09-16 16:02

본문

신생 국적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다음달 29일부터 LA-인천 노선을 주 5회 운항한다. 기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주 14회씩 항공기를 띄우는 가운데 편의성은 높아지고 가격 부담은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15일(한국시각)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0월 29일 인천-LA 노선에 취항하고 이어 유럽 등으로 중장거리 노선을 확장해 5년 뒤 연 매출 8600억원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프레미아의 LA-인천 노선은 LA국제공항(LAX)에서 매주 월·수·금·토·일요일 오전 10시 50분 출발해 다음 날 오후 3시 1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고, 인천공항에서는 오후 1시 35분 출발해 같은 날 오전 8시 20분에 LA에 도착한다.

 

유 대표는 “한국 최초 하이브리드(HSC·Hybrid Service Carrier) 항공사로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한 중장거리 노선을 운영하겠다”며 “다음달 기준 운용 항공기는 309석 규모 보잉 787 드림라이너 3대다. 2025년까지 항공기를 9~10대로 늘려, 중장거리 전문 항공사로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이브리드 항공사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같은 풀서비스항공사(FSC) 수준의 기내식과 넓은 좌석을 제공하지만, 항공료는 저비용항공사(LCC) 수준의 항공사를 의미한다.  

 

2017년 설립된 에어프레미아는 2019년 국제항공운송면허를 받고 지난해 7월 항공운항증명(AOC)을 취득한 뒤 김포-제주 노선 시범 운항을 거쳐 지난 7월 인천-싱가포르 노선에 취항했고 다음 달 인천-호치민 노선에 이어 인천-LA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  

 

브라이언 김 에어프레미아 LA지점장은 “한인사회의 성원에 힘입어 LA-인천 노선 운항을 확정했다”며 “국적기 서비스가 더 늘어나 한인들의 선택의 폭이 확대되며 항공권 가격도 약 10~15% 저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일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